큐빅시스템즈

4차산업NEWS

INDUSTRY 4.0 NEWS
4차산업NEWS

2021.06.02

4차 산업 관련 뉴스

데이터경제·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 구현 위한
‘공간정보 디지털트윈’ 본격화

국토부, ‘2021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발표… 4,368억원 투자

 

 

국토교통부(장관 직무대행 윤성원, 이하 국토부)가 올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사업인 디지털트윈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디지털트윈 기술개발과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을 중점사업으로 하고 총 4,36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디지털트윈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도약하는 범정부적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국토교통부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특히 데이터경제·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 등의 구현을 위한 4차산업의 주요 인프라인 공간정보의 구축과 활용이 요구되고 있다.

국토부는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에 따른 ‘2021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심의(위원장 국토부장관)를 거쳐 4월 27일 확정했다.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의 실행력 확보 및 정책 일관성 유지를 위해 ‘국가공간정보 기본법’에 따라 중앙부처 및 지자체 등의 시행계획을 통합해 매년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올해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에서 공간정보 생산·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등 총 800개 사업에 4,368억원의 투자 계획 등 기관별 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이 담겼다.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정보 생산 △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일자리 중심 공간정보산업 육성

△참여·상생 정책환경 조성 등 4대 전략에 따른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추진계획이 분야별로 제시됐다.



2021년 실행계획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중점사업으로 ‘디지털트윈 기술개발’ 및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 및 활용’에

836억원이 투입된다. 자금은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3D지형지도 등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 등에 쓰인다. 자율주행,

스마트건설 등 신산업, 안전한 국토·시설관리 등을 위한 기반정보 및 기술개발을 다지겠다는 의미다.



정밀도로지도 [자료=국토부]

 

분야별 계획을 살펴보면 다양한 분야 기술과 융복합 활용이 가능한 국가기본도 구축에 309억, 도심지역 시설물 관리를 지원하고 각종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대축척 수치지형도 제작에 100억 등 공간정보에 신기술을 융복합해 고품질 공간정보를 구축한다. 경기도 성남시는 별도로 드론 활용 열지도 구축에 1억4,000만원을 투입한다.

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도 추진한다. 국토부는 14억원을 들여 3차원 공간정보의 공공·민간 활용 서비스 플랫폼 ‘V월드’를 운영하고, 해수부는 데이터 기반으로 해양공간 특성평가 등 해양용도구역을 설정·관리하는 해양공간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에 나선다.

이외에도 공간정보 산업육성과 정책환경 조성 관련 투자도 이뤄진다. 서울시는 8억6,000만원으로 들여 보행도로, 상점위치 등 실감형 서비스 및 신산업 육성을 위해 확장현실(XR) 기술을 적용한 3차원 공간지도 구축에 착수한다. 국토부도 17억원을 들여 첨단기술 수요 대응을 위한 공간정보 융복합 분야 우수 인재 양성계획을 잡았다.

국토교통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2021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수립을 계기로 공간정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디지털 트윈 등 미래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출처 :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http://www.industrynews.co.kr)